관악구 소상공인·실직자 충격 완화 위한 추경예산안 약 90억원 편성
기사입력 2020.04.14 13:20 | 최종수정 2020.04.14 13:20

  관악구는 지역경제 활성화, 공공일자리 확대, 주민 불안 해소 등 코로나19 긴급 대응 방안을 담은 90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만들었다고 13일 밝혔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소상공인의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고 실직 등으로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구민의 고통을 덜기 위한 코로나19 피해 회복 기반 마련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관악구는 추경 재원으로 지난해 회계연도 결산결과 순세계잉여금 30억원과 국시비보조금 147000만원, 각종 재정인센티브 35000만원에 기존 사업을 감액해 확보한 세출예산 42억원을 활용할 예정이다.

 

  추경예산은 중소기업육성기금 추가 조성과 모바일관악사랑 상품권 추가 발행 할인보전금, 코로나19 피해 구민 민생안정 일자리 등에 쓰일 예정이다. 긴급복지비용, 신종 감염병 위기상황종합관리, 스마트도시서비스 사업 등에도 투입된다.

 

  박 구청장은 이달 말 구의회 의결로 추경()이 확정되면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주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남양주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양주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